본문으로 바로가기


GS25 편의점표 

보쌈수육 & 골뱅이소면 맛리뷰



한때는 편의점광이었던 나,

요새는 자주 가질 않아서 

어떤 신제품들이 나왔는지 도통 몰랐는데


이번에 인터넷을 보다보니 GS25에 

다채로운 신상 메뉴들이 출시되었길래 고고!~


역시나 새로운 메뉴들이 정말 많더라.

다 사고 싶었지만 다음을 기약하며

마침 먹고 싶었던 수육 보쌈과 

좀 어울릴까 해서 골뱅이소면을 사옴.




먼저 골뱅이소면!!

얼마전에 신상제품으로 발견 후 찜해놨던 녀석.

나는 비빔면 진짜 성애자인데

특히 이 골뱅이 들어간 비빔면 너무 꿀맛이다.


이것도 맛이 기대돼서 5500원이라는 

약간은 부담되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ㅠㅠ

골뱅이가 워낙 비싸니깐 하고 사와봤다.



(야채와, 골뱅이 큼직한게 몇개 들어있다.)



사다보니..많이 샀..;;

내일 아침에 먹을꺼랑 

좋아하는 음료가 2+1이길래

결국 쓸데없는 지출 ㅠㅠ 

그러다보니 2만원 가까이 썼다.



파릇파릇한 야채들!

맛있어 보인다.

과연 맛은 어떨까?!



동봉되어 있는

비빔양념 소스를

쫘악~ 아낌없이 뿌려주고

맛나게 비벼본다.



윤기가 좌르르 흐르는게

매콤새콤해 보인다! ㅎㅎ



골뱅이와 소면말아 

한젓가락 떠먹어 보았다.

흠...?! 맵다..T^T

생각보다 너무 맵다.

눈물,콧물 흘리며 먹는거다.



계란 반쪽이 보인다!

계란으로 겨우 중화해보지만

그래도 매워서 밥을 한숟갈 크게 떠먹었다.

왜이렇게 매운거지 ㅠㅠ 



같이 산 수육이랑 함께 먹어봄.

막국수 대신 골뱅이 비빔소면과

어울러지는 보쌈의 맛은 어떨까?!


음, 먹어보니 생각보다 나쁘지 않았다.

엄청 눈이 탁 뜨이는 맛은 아니지만

(보쌈이 맛없는건지, 이 소면이 맛없는건지;;)

은근 어울려서 (사실은 매워서)

계속 같이 먹게 되었다. ㅎㅎ


골뱅이 소면에 대한 저의 평가는요!

일단 점수는 별5개중에 3개!!


일단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골뱅이!

너무 커서그런지 굉장히 찔기다.

고무 골뱅이 같았다..ㅠ 

이거 드시는 분들 골뱅이는 꼭 잘라드세요;; 

큰거 그냥 자르기 귀찮아서

걍 먹다가 도저히 안씹혀서 뱉었음;


그리고 맵기의 강도가 너무 맵다.

매운거 나처럼 못드시는 분들에게는 비추!

넘 매워서 그런지 먹고나니 

바로 신호가 오더라.. ㅎㅎ





이번엔 같이 먹었던 수육에 대한 평을 해보겠다.


보쌈 수육 제품의 가격은 7900원!

보쌈김치가 함께 들어있어서 구매했다.


사실 우리 동네에 1인 보쌈을 파는데 11000원이다.

 그래서 나름 그것보단 저렴한거 같아서 샀는데


골뱅이 소면까지 더해지니깐

더 비쌌네 ㅋㅋㅋㅋ


물론 동네에 파는 곳도 

막국수는 별도로 구매해야 됨;


어찌되었든 편의점표라고 해서

가성비가 엄청 좋은건 아닌 것 같다고 생각했다.



팩을 열어보면 이렇게 진공포장된

돼지고기 수육과, 보쌈김치가 함께 들어있다.


비닐은 윗부분만 찢어서

플라스틱 통에 담아 전자렌지에 1분 돌려주었다.

항상 느끼는거지만 환경호르몬이 나올까 찝찝함 ㅠ

그치만 귀찮으니 그냥 돌려돌려~



보쌈김치는 그릇에 덜어놓았다.

배추김치는 아니고 무생채이다.

맛은 생각보다 달지 않았다.


원래 보쌈 김치는 달달한 맛이 일품인데

이건 그냥 잘 숙성된 무생채 같았다.

그렇다고 맛이 특별히 이상하거나 나쁘진 않았다.



전자레인지에서 1분여정도 돌린 후 

비닐에 담겨있던 수육을 접시로 옮겼다.

윤기가 반들반들, 비계가 참 많다. ㅎㅎ

(나는 살코기가 좋은데 ㅠ)



맨앞에 있던 부위의 비계가 제일 많다.

살코기는 3분의 1도 안되는 듯.

그래도 중간 부분에 있던 고기들은

나름 살코기 비율이 5:5였다.


내가 이 제품을 사기전에 

다른 분들의 리뷰를 봤는데

어떤 분은 오돌뼈가 많다그러고

어떤 분은 고기가 엄청 퍽퍽하고 질겨서 버렸다는데


나는 운이 좋은건지? 오돌뼈 있는 고기는 1점뿐이었고

고기는 퍽퍽하긴 커녕 비계가 많아서

부드럽게 잘 넘어가긴 했는데 좀 느끼했다. ㅠㅠ



같이 들어있던 보쌈김치를 얹어서 먹어본다.

음 느끼했던 고기의 맛을 잡아주는 느낌이다.

근데 뭐랄까.. 하 그냥 동네에서 보쌈 사먹을걸 싶었다.


나는 오늘 하루종일 쫄쫄 굶었다.

아침엔 지각해서 아침을 챙겨먹지 못했고..

점심엔 피곤해서 자느라고 거르게 되었다.


그래서 정~말 배고픈 마음으로

골뱅이 소면과, 보쌈을 사서 먹었는데

이럴수가;; 전~혀 하나도 맛있단 생각이 안들었다.

내 입맛이 미쳤나 싶을정도로 ㅠㅠ


소면은 맵고 골뱅이가 너무 질겨서 그렇다 치고;

보쌈 이거는 정말..

표지엔 잡내가 없다고 적혀있는데

먹다보니 잡내가 느껴진다.


그래서 코를 갖다대보니

예민한 분들은 젓가락을 내려놀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누린내가 좀 많이 났다.


그리고 살코기를 더 좋아하는 내게

비계가 50%이상 차지하는 보쌈은

느글느글해서 나중에는 먹다가 살코기 부분만

도려내서 골라 먹었다;


돈이 너무 아깝고 화가난다.

이것저것 편의점 음식을 먹어서 그런가?

먹고나니 배도 아프다 ㅠ

건강지수 떨어지는 기분이 든다.

블로그에 평을 이렇게 길게 써보기도 오랜만이네;


수육 보쌈에 대한 나의 평은 

별점 5개 중에 1개...

오늘 나의 총평은 : 다신 안사먹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뷰나루의 인생은 아름다워
블로그 이미지 뷰나루 님의 블로그
MEN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