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리스 vs DSLR 차이점, 비교, 가격대

Posted by 뷰나루
2016.02.11 20:50 정보를 드리는 곳_2/IT/전자기기/자동차

 

먼저, 미러리스(MIRRO-LESS)카메라란?

 

기존의 DSLR 카메라에서 거울과 프리즘을 뺀 카메라로 '하이브리드 카메라'라고도 합니다.

즉 쉽게 말하면 이 카메라 렌즈안에 거울이 없다는 뜻인데요.

DSLR카메라 같은 경우 내부에 네모난 동전만한 크기의 거울이 있습니다.

이 거울의 역할은, 렌즈로 들어오는 빛을 반사시켜 '뷰 파인더 : 눈을 가져다 대는 부분'으로 보내줍니다.

 

(뷰파인더 예시 이미지)

 

그래서 카메라 내부에 이 거울이 들어가면, 그 공간과 거울이 위아래로 움직이는 공간까지 확보해야 하므로

DSLR의 전반적인 크기는 커질 수 밖에 없고 또한 거울의 무게만큼 더 무겁게 됩니다.

그에 반해 미러리스 카메라는 이 거울을 제거함으로써 크기와 무게를 줄인 제품으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거울이 있고 없고의 차이를 제외하면 미러리스와 DSLR의 구조적 차이는 거의 없다고 합니다.

 

기존의 미러리스 디지털 카메라는 뷰 파인더가 없기때문에 액정화면을 보며 촬영했으며

'AF 속도 : 자동으로 초점을 맞출 때 걸리는 시간' 이 느렸으나

최근에 출시되는 제품들은 DSLR보다 AF 속도가 빠르며, 전자식 뷰파인더를 장착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DSLR과 비교했을 때 화질에서는 큰 차이가 없으며 무게와 부피가 크게 줄어서 휴대가 편리합니다.

 

자 그럼 여기서 궁금증?! 왜 뷰파인더가 필요할까? 그게 뭔데? 액정보고 찍으면 되잖아?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습니다. 뷰파인더가 필요한 이유는 이렇습니다.

 

밝은 대낮에 카메라에 달린 액정 화면만을 보고 촬영하기에는 야외 시인성 좋지 못한

LCD 액정 특징상, 제대로된 구도를 잡거나 사진을 촬영하여 확인하기가 여간 불편한게 아닙니다.

우리가 사용하는 휴대폰 액정이 밝은 대낮에 잘 안보이는 것과 같은 현상입니다.

하지만 뷰 파인더를 통해 확인을 하면 보다 선명하게 피사체를 볼 수 있습니다.

(야외 시인성이란?  밝은 햇빛 아래에서 디스플레이 화면을 인지하는 것을 말합니다.)

 

 

바로 이럴 때를 대비해서 뷰 파인더가 필요한겁니다. 하지만 미러리스는 뷰파인더가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를 보완하여 미러리스에도 전자식 뷰 파인더가 나오는것이지요.

 

저도 처음에 카메라를 살 때, 이 뷰파인더라는 놈때문에 참 많이 고민을 했더랍죠...

결국 미러리스를 초이스하긴 했지만, DSLR이 뭔가 더 전문가 간지(?)가 나는것은 어쩔 수 없군요.

 

자, 그럼 DSLR(Digital Single Lens Reflex) 카메라는 무엇일까요?

 

렌즈와 필름 사이에 거울을 사용하여 화상을 보여주는

일안 반사식(Single Lens Reflex)을 디지털 방식으로 적용한 카메라입니다

어렵게 설명할 필요 없이, 위에 설명했던 미러리스 카메라에서

거울이 장착된 즉, 뷰 파인더로 화상을 볼 수 있다는 것, 그 차이입니다.

그러면 미러리스와 DSLR의 차이점을 알아봤는데, 둘중에 나에게 잘 맞는 카메라를 찾고 있는다면?

 

 

 

카메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렌즈입니다.

 

가끔 DLSR의 스펙을 보면, 으잉? 카메라 화소수가 내 폰카보다 못하네?

그런 경우 종종 보셨을겁니다. 하지만 그 내장된 화소수는 결코 중요하지 않다는 얘기입니다.

또한 우리 눈으로 느껴질 수 있는 화소의 차이는 갭 차이가 크지 않는 한(예컨데 4천만과 천만의 차이...;;)

눈으로 보여지는 것은 거기서 거기라는 것. 중요한 것은 카메라에 어떤 렌즈를 장착하여 쓰냐입니다.

 요즘 다 기본적으로 2천만은 갑니다. 화소는 내가 사진을 크게 크게! 인화할게 아니라면 상관 없습니다.

 

 

 

미러리스나 DSLR이나 둘다 카메라 렌즈를 교체할 수 있습니다.

(컴팩트 카메라(일명 똑딱이)는 아닙니다. 고정식입니다.)

근데 여기에 장착되는 렌즈 값이 본체 보다 비싼게 수두룩 빽빽합니다...

저도 렌즈값 어마무시해서 아직까지는 기본 렌즈로만 쓰고 있는 사람입니다.

전문가로 사진가가 되지 않는이상, 아마추어들에게는 일단 갖고 있는 기본 렌즈를 통해

최대한 멋진 사진들을 뽑아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저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기본 렌즈에서 부족한 점이 느껴진다면, 나에게 맞는 렌즈를 찾아 보완해 나가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DLSR은 미러리스와는 달리 조작이 그리 쉽지만은 않습니다.

그래서 보급기나 초급기는 미러리스로 대체하고, 중급기부터는 데세랄로 간다고 하죠.

저도 사진은 마구마구 찍고싶은데, 미러리스도 처음엔 좀 조작하면서 헤맸습니다 ㅎㅎ

그런데 데세랄은... 안봐도 훤합니다. 당장 사진 찍고 싶은 사람들에겐 미러리스가 짱짱맨입니다.

 

 

(니콘1 J5)

 

(소니 알파5100)

 

 

(삼성 NX MINI)

 

(캐논 EOS M3)

 

또 미러리스에는 다양한 기능이 많습니다. 요샌 와이파이 기능에, 셀카 기능 전자식 뷰파인더 까지 있으니

데세랄의 기능은 다 하고 있다고 보면 됩니다. 그래도 전자식 뷰파인더 또한 어느정도 한계가 있습니다.

내가 정말로 제대로 배워서 전문가의 길을 걷겠노라...라고 하신다면, 중급기 정도의 DSLR 부터 추천하고,

그게 아니고 나 폰카로 사진 좀 찍는데, 디카로 한번 도전해보고 싶다 하시면

요새 웬만한 미러리스 카메라들 (쇼핑몰 보면 여자들이 거울을 통해 많이들 찍고 계신)

그런 미러리스 카메라 추천합니다.  백날 좋은거 사봐야, 어려우면 결국 처음에만 애지중지하다가

나중엔 방구석 어딘가에 쳐박혀 먼지만 쌓일게 뻔하니까요. (제 경험담 아니라고 말 못... T^T)

 

위 나열한 미러리스 카메라들은 가격대 5~70만원대로 가장 비교가 많이 되고 있는

각 제조사 상품들의 디스플레이 사진입니다. 더 가격대 나가는걸로 찾는다거나,

다른 디자인을 찾는다면, 뭐, 수두룩합니다. 얼마든지 비교해보고 사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